소식

home  >  소식  >  구단소식

구단소식

구단소식
   FC안양, 2024시즌 주장에 이창용 선임... 부주장으로는 김동진, 홍창범 낙점 2024-01-31 217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2024시즌 주장단을 선임했다.

 

FC안양 유병훈 감독은 2024시즌 주장으로 수비수 이창용을 선임했다. 지난 2022년 안양에 합류한 이창용은 2023년 여름 안양의 주장으로 임명돼 탁월한 리더쉽을 선보이며 선수단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또한 유병훈 감독은 수비수 김동진과 미드필더 홍창범을 팀의 부주장으로 선임했다. 지난 시즌 뛰어난 활약으로 K리그2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던 김동진은 팀의 부주장으로서 이창용을 돕게 됐다. 신인급 선수들과 중·고참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해내온 홍창범은 지난 시즌에 이어 부주장직을 연장한다.

 

FC안양 주장 이창용은 "내가 이 직책을 맡아서 하는 것에 대한 고민이 있어 처음에는 망설였다. 하지만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선수단 한 명 한 명을 보며 용기를 가질 수 있었다. 우리 팀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FC안양 부주장 김동진은 "부주장을 맡게 되어 책임감이 더 생긴다. 주장을 잘 도와서 팀이 원하는 방향으로 원팀으로 갈 수 있게 솔선수범하겠다"고 소감을 밝혔고, 부주장 홍창범은 "어떤 의미로 나를 부주장으로 선택하셨는지 알고 있다. 경기장과 훈련장에서 더 잘해서 결과로 보여줘야 한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이야기도 많이 들어주면서 팀이 하나로 뭉치는 데 큰 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FC안양은 오는 5일(월), 경상남도 남해로 2024시즌 2차 전지훈련을 떠난다.

글이동
다음글 FC안양 공격수 홍현호, 계약 만료로 안양과의 동행 마무리
이전글 FC안양, 브라질 스트라이커 단레이 영입

TOP